임금 차별, 남성 중심의 조직문화, 경력 단절 그리고 심각한 노동환경...
     오늘날 한국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한국 여성 시각디자인, 예술가로 일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왜 한국 여성들은 한국을 떠나고 있는가? 그리고 여기에 선택의 갈림길에 선 수많은 한국 여성들이 있다.       나는 »Should I Leave or Should I Stay?« 프로젝트를 위해 해외에서 일하는 7명의 20~30대 한국인 여성 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들을 인터뷰했다. 세계의 각기 다른 도시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성들이 인터뷰를 통해 서로의 도전과 경험을 공유한다. 그리고 우리는 여전히 여성에게 존재하는 국내외의 불편한 현실을 마주한다.       이 프로젝트는 해외에서 일하는 한국 여성의 이야기를 소개함으로써 한국 여성 시각예술 종사자의 가시성을 높이고 해외 디자인, 일러스트레이터 산업에서 한국 여성의 입지가 긍정적으로 바뀌기를 희망한다. 또한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고 영감을 주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Wage discrimination, male-oriented organizational culture, career discontinuity, and horrible working environment.
        What does it mean to be a woman in Korea today? Furthermore, What does it mean to be a Korean female designer/illustrator? Why do Korean women leave Korea or stay put in Korea? And here, countless Korean women are at a crossroads.
        I interviewed seven female designers and illustrators working overseas for the »Should I Leave or Should I Stay?« project. Korean women in different cities around the world share their challenges and experiences through the interview. And we face an uncomfortable reality in South Korea and abroad that still exists for women.
        This project introduces stories of Korean women working abroad. Hopefully, this will increase the visibility of Korean female visual artists and positively change the position of Korean women in design and illustrator industry overseas. And I hope the website will be a platform that provides useful basic information and know-how for Korean women preparing to work abroad. Furthermore, an opportunity to mutually support and inspire each other.